달력

092017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삼성과 비자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6만 곳 이상에서 NFC결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한다.
 

Samsung, Visa plan NFC handset for 2012 Olympics


아마 실제로 이루어진다면 지금까지 NFC를 사용해서 가장 큰 규모로 실제 서비스가 이루어지는 사례가 될지도 모르겠다.


NFC 포럼에 구글을 포함하여 다양한 업체 참여한다는 소식도 있다. 물론 국내업체도 몇몇 포함되어 있다. 구글과 같은 플랫폼과 서비스 사업자가 참여함으로써 지금까지는 주로 단말기에서의 기술 위주로 표준화에 관한 이야기가 되어왔다면 향후 서비스와 연동되는 부분까지 확대될 것이라 볼 수 있다.
 

NFC Forum welcomes 32 new members, including Google


비자나 마스터카드는 PayWave, PayPass NFC 버전을 전세계에 공급하여 글로벌 스펙으로 통합된 결제를 시도하고 있어 최근 국내에서 표준화주도가 어떻게 될지가 관심사다. 한국내에서만 사용될 표준이 될지, 세계로 확산될 만한 기술과 인프라가 될지 주요 포인트로 보인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
작년말에 구글에서 개방형 모바일 플랫폼을 내놓았다. 개발자 대회가 동시에 개최되어서 전세계 수 많은 개발자들이 새로운 구글 모바일 플랫폼을 이용하여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왔을 것이다. 4월 14일 프로그램 제출이 종료되면서 구글에서 발표한 결과를 보니 세계 70여개국에서 1,788건을 제출하였다고 한다.
미국이 1/3을 차지하고, Germany, Japan, China, India, Canada, France, UK 등등의 나라에서 제출하였다고 한다. 과연 한국에서는 얼마나 참여했을까 궁금해진다.

앞으로 모바일 IT강국 한국의 모습은 어떻게 될지 궁금해진다.

모바일 분야에서만큼은 일본과 함께 한국이 모바일사업의 선두로 있었다. 전국민의 활동인구 대부분이 휴대폰을 보유하고 있으며, 게임부터 금융까지 다양한 서비스가 해외에 사례로 소개되기도 한다. 한국에서 성공했던 컨텐츠가 해외로 수출되기도 하며, 모바일 소액결제도 해외로 진출해 나가고 있다. WIPI라는 한국의 독자적인 플랫폼으로 S/W기술에서도 많은 발전이 있어왔다. 더구나 삼성전자, LG전자의 휴대폰은 전세계 상위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웹기반에서는 어떨지 모르지만 모바일 분야에서는 타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을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그것이 무너져 내린 느낌이다. 하드웨어에 해당하는 휴대폰은 여전히 잘하고 있지만, 소프트웨어 분야에서는 이렇다 할만 한게 없다. WIPI라는 VM 플랫폼은 한국에서만 사용되고 있다. 한국의 개발 사례를 가지고 해외에 진출하려고 하면 오히려 장애요인이 된다. 한국에서 개발했던 것들을 그대로 사용할 수 없으니 경험만 남았지 실체는 새로 시작하는거나 다름없다. 컨텐츠도 그대로 해외에 내놓을 수는 없을것이다. 하드웨어는 세계를 이끄는데, 왜 소프트웨어는 안되는 것인지 아쉽다.

이미 변화는 시작되었다. 개방과 웹이 모바일로.

지금까지 웹하고는 기술이나 사업이나 구분되었던 모바일이 앞으로는 더이상 그럴 수 없을 것이다. 미국에서의 모바일 서비스는 한국보다 늦다고 생각했으나 이번 구글 챌리저를 보라.... 한국에서는 얼마나 참여했을까? 물론 양보다는 훌륭한 아이디어와 프로그램이 더 중요하겠지만,,,,누군가 한국의 저력을 보여 주었으면 좋겠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
애플에서 아이폰을 처음 공개했을때 이해되지 않는 거중 하나가 있었다. 3rd party 어플리케이션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즉, 애플이 아니면 아이폰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배포할 수 없다는 것이다. 애플의 통제하에 설치될 수 있다는거. 스티브잡스가 DRM 까지 없애자고 나오는 마당에 그건 왠 쇄국정책인지.

하지만 WWDC 2007 에서 소개된 아이폰에는 그것을 완전히 뒤집는 내용이 있었다. 사파리에서 렌더링되고 웹표준의 기술로 완벽히 만들어지는 웹어플리케이션이 그것이다. 웹기술만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아이폰에서 실행되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3rd party 어플리케이션 프로그램의 추가가 되지 않는다는 의미는 기존 개념의 단말 native application의 추가가 안됨을 의미한 것으로 해석된다. WWDC 2007 에서 소개된 바에 따르면 웹표준기술 기반의 웹어플리케션은 아이폰에 쉽게 배포되고 업그레이드되어 실해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아이폰의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기 위해서 개발자는 새로운 플랫폼이나 개발언어를 배울필요도 없는 것이다. 최대한의 개방성과 웹을 연결할 수 있을 인프라를 제공해주는 의미로 해석된다.

단순히 웹브라우징이 되는 사파리 웹브라우저를 지원한다고만 나왔다면 별볼일 없었을텐데, 사파리기반의 웹어플리케이션을 아이폰에 넣는다는 것은 전혀 다른 새로운 모바일 시장을 열어나가게 될것이다.

요즘 RIA라고 해서 솔루션벤더마다 크로스플랫폼 운운하며 자기만의 솔루션을 들고 나오는 마당에 애플의 이러한 전략은 환영할만하다고 느껴진다. 표준을 지키면서 웹과 모바일을 하나로 엮을 수 있으며, 모바일의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줄거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와 유사한 형태는 노키아 S60에서도 살표볼 수 있다. 이미 지난 봄에 노키아 위젯을 발표하였다. 노키위 위젯은 웹표준 기술만으로 어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실행하는 것이다. 노키아도 WebKit을 이용한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되어있으며, 애플의 사파리도 같은 브라우저 엔진을 이용하고 있다.

혹시나 향후에 노키아와 애플이 모바일 웹어플리케이션의 모델을 공유하고 확산시키는건 아닐까? 이렇게 될경우 노키아나 아이폰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모델이 Mobile Java, BREW 형태 보다도 새로운 주류로 대두되지 않을까 한다. 지금까지는 모바일 기술이 따로 있었고,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만들고 배포하는 방법이 따로 있어왔다. 따로 가는것은 모두가 힘들다. 이제는 웹과 하나가 되어야 할 것이다.

국내 이동통신사의 현재 서비스나 플랫폼의 Closed System으로 언제까지 미래를 이끌어나갈 수 있을지 의심된다. 웹뿐만이 아니라 모바일 시장에서도 오픈, 표준, 공유라는 대세는 이미 시작되었다. 과거의 모델에 집착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웹의 정신을 포용하여 새로운 모델이 만들어지길 기대해 본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