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7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빨리는 "걸리는 시간이 아주 짧게"라는 뜻이다. 그런데 그것도 모자라 "빨리"를 강조하여 "빨리빨리"라고 보통 사용한다. 운전할 때도 신호등이 바뀌고 몇 초안에 출발하지 않으면 뒤에서 바로 경적소리가 들리는 것은 기본이다. IT기술이야 말로 빨리빨리를 가능하게 해주는 가장 좋은 방법이 아니었을까? 그래서 IT강국 대한민국이 되었을지도 모른다.



한국에서의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금융기관이 연결되어 있으며, 어디서라도 송금하는 즉시 인출할 수 있다. 하지만 빨리빨리 돈을 보내고 받는 훌륭한 IT 기술과 금융환경에서 "천천히" 하라는 역설적인 일이 벌어졌다. 보이스피싱 대책으로 은행에서 인출할 때 10분후 찾을 수 있는 제도가 그것이다.


보이스피싱 종합대책으로 2012년 6월 26일부터 300만원 이상 송금즉시 인출시에는 10분이 지난 후 인출할 수 있는 제도가 시행된다. 물론 창구에서 출금할 때는 즉시 인출이 가능하며 자동화기기에서 찾을 때만 송금후 10분이 지나야 인출할 수 있다고 한다.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의 84%가 300만원 이상 이었고, 피해금의 75%는 10분 이내에 발생했기 때문에 그러한 제도가 만들어졌다고 한다.


다른 나라 보다도 한국에서 보이스피싱이 심한 편이었다. 그 배경에는 정말 잘 되어 있는 뱅킹 환경이 한몫했다. 전화로 유인해서 송금하는 즉시 인출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우리가 편하자고 최대한 빨리빨리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놓았다. 허나 이제는 우리 스스로 그것을 느리게 움직이도록 만들어야 하는 세상이 되어 버렸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
한국은행은 2009년
 '3분기 국내 인터넷뱅킹 서비스 이용현황'을 발표하였다. 그중 모바일뱅킹의 자료는 다음과 같다.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등록 고객수
2009년 3분기 이용건수
자금이체
 5729만명
 2903만건
 30조 1,578억원
 1065만명
 187만건
 2916억원

모바일뱅킹 등록 고객수는 인터넷뱅킹 대비 18% 이다. 하지만 이용 건수는 3분의 1에 해당하는 약 6%로 뚝 떨어진다. PC를 사용하는 인터넷뱅킹을 주로 사용하면서 부분적으로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는 수치이다.
인터넷뱅킹 고객수는 5729만명이지만 공인인증서 발급수는 1487만개 이다. 1명이 평균 3.8개 은행을 이용하고 있다는 이야기이다. 모바일뱅킹도 3.8개 은행을 모두 이용할까?

자금이체를 보면 30조원과 2916억원으로 100분의 1로 더욱 극명한 차이가 나온다. 자금이체/이용건수 = 평균이체 비용이 나온다. 인터넷 뱅킹은 약 103만원, 모바일뱅킹은 약15만원이 나온다. 물론 단순 수치비교이므로 큰 의미를 둘 수는 없다.

IC칩 방식은 2008년 460만명에서 2009년 480만명 동일하다. VM방식이 100만명에서 590만명으로 늘고 있다. IC칩을 사용할 수 있는 휴대폰이 더이상 나오지 않기 때문에 VM방식이 늘어나는 것은 당연해 보인다. 

결론 : 모바일 뱅킹은 인터넷뱅킹 보다는 가끔 사용하고 있으며 적은 금액을 보내는데 사용하더라~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
얼마전 OTP(One Time Password, 일회용비밀번호)를 이용하는 인터넷뱅킹에서 본인도 모르게 돈이 인출되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OTP를 이용하면 보다 안전할 것이란 기대감은 제대로 시작도 하기 전에 쓴맛을 보아야 했다.

정확하게는 OTP 그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기 보다는 환경이 문제인 것이다. OTP를 사용하든 하지 않든간에 사용자의 PC가 해킹당한 상태에서는 그 어느것도 안전하다고 볼 수 없다. 왜냐하면 PC에 입력하는 것과 보이는 것 PC에 저장되어 있는 내용을 사용자와 동일한 수준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와 동일한 수준인데 그 어느것인들 안전하다고 할 수 있겠는가? 해킹과 사용자간에 시간차이만 있을 뿐이다.

사용자가 자신의 PC가 안전하다고 신뢰할 자신이 없다면 차라리 PC를 이용한 인터넷뱅킹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가장 안전한 방법이 아닌가 한다. 그렇다고 요즘 시대에 인터넷뱅킹을 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겠는가? 나또한 그럴 수 없다.

PC를 사용하지 않고 은행거래를 하는 방법은...
1. 모바일뱅킹
2. 폰뱅킹
3. 은행창구로 간다.
4. 직접 현금 거래만 한다.

당신은 무엇을 선택하겠는가?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