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7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미국에서 구글이나 통신사는 NFC 기반의 전자지갑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노력중이다. 한국에서도 NFC기반으로 결제하는 인프라를 시범사업으로 진행하지만 잘 되지는 않고 있다. 모두다 스마트폰에 신용카드를 넣어서 전자지갑을 제공하려고 한다.

그렇다면 애플은 NFC결제를 어떻게 할까? 상상해보자.

애플은 구글이나 한국의 NFC지갑처럼 휴대폰에 신용카드를 발급하는 NFC결제에는 아직 관심이 없을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중요한 것은 NFC가 아니라 온라인 결제.
미국이나 한국이나 NFC결제가 힘든 이유는 어느 한 기업이 혼자서 할 수 없는 사회적 인프라이기 때문에 너무나도 많은 이슈를 가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애플도 그러한 닭과달걀 같은 싸움에 똑같이 뛰어들까?

최근 애플의 NFC와 관련된 특허를 보면 애플이 NFC 결제를 어떻게 할지 예측해볼 수 있다.

1. Touch Screen RFID Tag Reader
이 기술은 LCD 스크린 위에 NFC 안테나를 두는 방법이다.  휴대폰에 신용카드를 저장하는 것과 상관없다. 스크린을 보면서 NFC태그나 카드를 화면위에 대는 직관적인 UI를 둘 수 있는 방법이다.


2. Apple Wins Patent for iWallet: The one that will rule the World
주카드와 보조카드를 연계시키고, 결제 규칙을 제어할 수 있도록 만든 기술. 어째든 iTunes(애플 서버)에 저장된 카드정보를 활용한다. 역시 휴대폰에 신용카드를 저장하는 것과 상관없다.

3. Part 2 - Apple's iWallet: The One that will Rule the World
온라인 결제할 때 아이폰으로 실시간 결제 승인을 사용자가 하도록 하는 기술. 이것도 역시 iTunes에 저장된 카드정보를 활용한다.
       참고: Patenly Apple - Apple's iWallet: The One that will Rule the World
 
4. iMac 에 NFC 모듈을 설치하여 연계
모니터 하단에 NFC 모듈을 설치하고 활용하기. 자료에는 설명되어 있지 않지만 아마도 아이폰에 있는 iWallet과 PC간에 NFC로 통신을 해서 데이터를 처리하려는 의도로 생각된다.

이렇게 4가지 정도 NFC와 관련된 특허들을 보면 애플이 아이폰에 신용카드를 발급해서 지갑대신 사용하는 서비스로 기획하지는 않았다. 즉 온라인 결제 서비스를 대상으로 고민한 것이지 실제 매장에 가서 아이폰으로 결제하는 방법을 고민한 것이 아니다. NFC는 온라인결제하는 방법중에 NFC를 통해서 정보를 공유하거나 PC와 아이폰으로 인증을 하는 보조수단으로 사용하지 않을까 한다.

애플은 iTunes(애플 서버)에 저장된 신용카드를 활용해서 실시간으로 온라인 결제를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한다. 구글이나 한국에서 하는 것처럼 어쩌면 신용카드를 휴대폰에 넣는 것에는 관심이 없을지도 모르고, 기존의 복잡한 생태계에 힘들게 끼어들으려 하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오히려 iTunes를 활용해서 온라인 결제시장에만 진입하여도 앞으로 할 것은 충분히 많아보인다. 
 
KT도 Vitual Goods의 세상을 선도하겠다고 하지 않던가. 사람들 지갑에서 휴대폰으로 신용카드를 옮기는 것보다는 온라인에서 보다 나은 안전하고 편한 결제를 제공하는 것이 소비자들에게는 필요한 것이 아닐까?

시장을 다 먹을 필요있는가. 아이폰을 사용하는 전세계 사용자들의 온라인 결제는 애플 iWallet으로.... 해볼만하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

지난 주 아이폰5 에 NFC가 포함되지 않을 것이란 루머가 있었다. 이번에는 NFC가 아이폰5에 탑재될거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구체적인 서비스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다.


구체적인 서비스란 결제에 관한 것이 아닌 아이폰을 인증도구로 사용하는 것이다. NFC가 지원되는 아이폰을 사용하여 맥북에 갖다대면 사용자를 인증하여 자신의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맥 노트북을 갖고 다니지 않아도, NFC가 지원되는 아이폰으로 인증하면 남의 맥북을 자신의 환경으로 사용한다. 맥 앱스토어를 통해 구입한 소프트웨어나 클라우드에 저장된 데이터를 사용하고, 자리를 뜨면 모두 지워져서 없어지는 형태가 되지 않을까 한다.

이제 신형 맥북까지 NFC가 지원되어야할 때인가 보다. 실제로 이렇게 된다면 앞으로 노트북에도 NFC가 탑재되는 것도 시간문제 아닐까 싶다. 어디까지나 루머이니 결제가 아닌 이런 곳에 응용될 수 도 있겠구나 생각하면 맞을 듯 싶다. 


지난 글에서도 언급했듯이 역시 맥은 결제와 함께 다양한 NFC 응용서비스를 들고 나올 것으로 기대해 볼만 하다.


이전글 참조
 

1. iphone 5 NFC 없다?

2.  NFC, 결제만이 킬러서비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
최근 영국으로부터 나온 소식에 의하면 아이폰 5 에 NFC 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이유는 아직 업계 표준이 제대로 나와있지 않아서라고 한다. 

Apple rejects 'wave and pay' for new iPhone
 

지금껏 애플이 아이폰에 NFC 기능을 탑재할 것이라는 루머와 함께 구글은 이미 NFC기능을 탑재해서 단말기를 선보이고 있다. 어쩌면 현재 스마트폰의 모바일을 흐름을 주도하고 있는 애플과 구글에서 NFC에 관한 이야기가 흘러나오면서 2011년 기대감이 많이 높아진 것은 사실이다. 한국에서도 최근 NFC와 새로운 결제에 관하여 표준화가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의견들이 모아지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소문으로만 들리던 애플의 아이폰 NFC 기능이 어떤 모습일까 기대도 컸지만, 한편으로는 역시나 결제만큼은 애플 독단적으로 시장을 움직일만한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의 문제처럼, NFC만큼 복잡하면서도 관심이 많은 것은 없는거 같다. 2011녀 급하게 진행될 것만 같던 NFC도 숨고르기를 하는 모양이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

NFC는 Near Field Communication의 약어이다. 즉, 핵심은 상호간의 새로운 통신 방식이라는 점이다. NFC라는 근접 통신기술을 응용한 사례가 신용카드를 긁지 않아도 갖다 대기만 해도 결제가 되는것이 가장 대표적인 사례이다. 아마도 요즘 NFC가 관심을 많이 받는 이유는 결제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근데 정말 NFC결제말고 뭐더 새로운 것이 없을까?

기존의 통신과 무엇이 다른가?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비슷한 기술로는 Bluetooth, 적외선통신 등이 있다. 최근 휴대폰이나 헤드폰 등에 사용되고 있다. 그럼 무엇이 좋길래 NFC가 경쟁력이 있을까? 아마도 쉬운 사용방법이 아닐까 한다.
일반 사용자 입장에서 보았을 때 각 기술로 인해서 나올 수 있는 차이점은 사용법이 빠르고 쉬운점일 것이다.

각 기술의 여러가지 특징 중 사용성에 영향을 끼치는 요인은 초기 접속방법과 속도이다.
   NFC  IrDA  블루투스
 셋업타임  0.01초  0.5초  6초
 통신속도  424Kbps  115Kbps, 4Mbps  2.1Mbps
 유효거리  10cm  직진성 1-3m  10m

기술적 스펙을 우리 생활상의 모습으로 대치하면 다음과 같다.
  • IrDA -  서로 두 기기를 마주보게 해야 통신이 된다. 직진성 때문에 무선이지만 불편하다.
  • 블루투스 - 10m까지 사용가능하므로 보안에 신경써야 한다. 그래서 맨 처음에 패어링이라고 해서 두기기를 매핑해야 한다. 사용하려고 할 때 마다 처음에 접속을 기다려야 한다.
  • NFC - 10cm 이내에 기기를 갖다놓기만 하면, 바로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애플은 무선을 좋아한다.

애플은 데스크탑용 PC든 노트북이든, 주변 장치든 무선 기술을 가장 잘 활용해 왔다. 제품 디자인 측면에서도 좋았지만,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점에서도 소비자에게는 좋은 기술이었다. 그런 애플이 NFC에 관심을 갖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수순일지도 모르겠다. 거기에 결제까지 있으니 더 많은 것을 할지도...

아이폰, 아피패드, 맥북 등 애플 기기에는 NFC가 구현될지도 모르겠다. 일단 속도가 느리지만, 기기를 근처에 갖다 놓기만 하면 주소록을 동기화 할 수도 있다. 사진을 공유할 수도 있다. NFC 휴대폰을 가진 사람끼리 데이터공유가 쉬워진다면 뭘 더 할 수 있을까? 혹은 iTunes에 있는 결제정보를 연동하는 것도 무엇인가 나올까? 다른 사람의 어플을 내가 사서 선물하기? 등등

블루투스나 적외선, WIFI-Direct 처럼 기기와 달리 10cm이내로만 갖다 놓으면 통신 설정이라는 단계를 하지 않고도 가장 쉽게 데이터를 주고받을 준비가 되니 이보다 편리한 사용성을 제공하는 것이 또 있을까 한다. 

이런생각을 해보면 어쩌면 기기간의 통신 혁신으로 더 다양한 서비스가 출현하고, 그 다음에 닭과 달걀의 싸움인 결제가 일반화 되지는 않을까하는 생각드는 것은 결제만이 먼저 올  킬러서비스라고 볼 수 는 없어보인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
요즘 스마트폰을 주제로 얘기하다보면 구글은 개방형, 애플은 폐쇄형으로 이야기 된다. 종종 세미나 또는 신문에서도 구글 개방형과 애플 폐쇄형을 비교하기도 한다. 그러한 영향인지는 모르나, 자연스럽게 폐쇄형 보다는 개방형이 좋아서 앱스토어나 애플은 뭔가 좋지 않은 거라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 경우가 있다. 

과연 애플은 폐쇄형이어서, 개방형보다 안좋은 것인가?
무엇이 개방이고 폐쇄인가? 참여자가 누구냐에 따라서 좋을 수도 나쁠 수도 있기에 한번 정리해 보고자 한다.

1. 단말 제조사 기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는 오픈소스로 공개되어 있다. 아이폰은 운영체제는 그 소스가 공개되어 있지 않다. 스마트폰을 제조하는 단말 제조사는 오픈소스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훌륭한 운영체제를 얻을 수 있으므로 개방형 시스템의 가장 큰 수혜자이다.

2. 개발자 기준

운영체제를 개선하는 개발자가 아닌이상,  아이디어와 서비스를 만드는 개발자에게는 개방/폐쇄 유무에 상관없이 안드로이드나 아이폰이나 비슷하다. 사실 안드로이드가 오픈소스라고 해서 어플리케이션을 만드는데 도움이 될 일은 생각보다 크지 않다. 반대로 아이폰 운영체제가 폐쇄형이라고 해서 아이디어와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방해가 될만한 것도 별로 없다.

3. 소비자 기준

어플리케이션을 소비하는 사용자 입장에서는 개방형과 폐쇄형의 차이를 구분할 수 없다. 앱스토어나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자신이 원하는 어플리케이션을 구매하고 이용하는데는 개방형과 폐쇄형의 차이는 큰 의미 없어 보인다. 양질의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이 많이 있는 시장이 있는냐 없는냐가 중요한 것이다. 

4. 시장 기준
안드로이드 마켓, 앱스토어 모두 개방형이라고 생각한다. 운영하는 기업과 스토어에 어플리케이션을 등록하는 절차에서 애플 앱스토어는 폐쇄형이라고 얘기할 수 있으나 그것은 좁은 의미에서는 맞지만 큰 의미로 보면 틀려보인다. 이동통신사의 과거 시장모델이야말로 폐쇄형 이었다. 아무리 훌륭한 아이디어도 이동통신사가 수익이 없을 거라고 채택하지 않으면 서비스할 수 없는 구조. 고객과 개발자가 직접 만날 수 없는 그런 시장이었다. 이동통신사가 고객과 개발자 중간에서 큰 통제를 하고 있는 폐쇄형 구조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마켓이나 앱스토어는 모두 개발자와 고객이 직접 만나는 자유로운 개방형 시장이다. 바로 이러한 개방형 시장구조가 지금의 아이폰을 있게한 것이며, 스마트폰이 성장할 수 있는 출발점이기도 하다. G마켓과 같은 오픈마켓이 고객과 판매자를 직접 연결해 주면서 큰 성장을 이룬것과 차이가 없어 보인다. G마켓의 소스가 오픈소스가 아니므로 폐쇄형이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다. 어떤 점을 기준으로 삼는냐에 따라서 오픈소스와 아닌 것의 차이가 나는 점을 구분해야할 필요가 있어보인다.

결국 모바일 업계를 개방형 시장구조로 이끌어 온 것은 애플이었다는 얘기가 된다. 운영체제나 아이폰소스나 개발규격은 폐쇄형 정책을 내세우는 애플이지만 시장은 오픈 시장으로 만든것이다. 애플=폐쇄형이라는 하나의 잣대만로 보지 않는 것이 올바른 시각이라 생각든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
WWDC 2007 에서 애플은 아이폰과 함께 사파리 윈도우 버전을 소개했다. 애플은 왜 윈도우 버전의 사파리 브라우저를 발표했을까? 그것은 아이폰의 개발자를 위한 배려(?)로 보인다.

2007년 1월에 스티브잡스는 다음과 같이 말햇다.
“We define everything that is on the phone. You don’t want your phone to be like a PC. The last thing you want is to have loaded three apps on your phone and then you go to make a call and it doesn’t work anymore."
한마디로 아이폰은 전화기이므로 애플이 아니면 PC처럼 제3자의 어플리케이션개발, 배포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거였다. 하지만 2007년 6월에 말을 바꾸었다.
“innovative new way to create apps for iPhone.”
Web 2.0 방식의 어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도록 했으며, 누구나 쉽게 아이폰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배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가능하게 하는것이 바로 아이폰에 사파리가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아이폰이 웹표준에 기반한 어플리케이션 이라고 하더라도 아이폰을 위해서 최적화된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사파리에서 개발되고 실행되는 것이 무조건 필요하다. 익스플로러에서는 되는데, 파이어폭스에서는 되는데, 아이폰에서는 안되요.... 개발자가 이런얘길하면 사파리에서도 되나요? 이게 애플이 답해줄 수 있는것이다. 아이폰 어플리케이션 SDK는 없다고 하였다. 하지만 테스트는 해야한다. 사파리로 하는게 최적아니겠는가?

지금 애플은 브라우저 시장에는 관심이 없을 것이다. 아이폰을 위해서 사파리가 필요한 것이다. 잘되면 나중에는 아이폰때문에 사파리가 브라우저 시장에서 주류가 될지도 모르지만....꿈이겠지요.

iTunes가 아이폰의 어플리케이션을 배포하는 핵심 역할을 할지도 모르겠다. iTunes에서 mp3, podcast, 아이폰 어플리케이션 모든걸 받는 그런 날이 오지는 않을까 한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
애플에서 아이폰을 처음 공개했을때 이해되지 않는 거중 하나가 있었다. 3rd party 어플리케이션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즉, 애플이 아니면 아이폰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배포할 수 없다는 것이다. 애플의 통제하에 설치될 수 있다는거. 스티브잡스가 DRM 까지 없애자고 나오는 마당에 그건 왠 쇄국정책인지.

하지만 WWDC 2007 에서 소개된 아이폰에는 그것을 완전히 뒤집는 내용이 있었다. 사파리에서 렌더링되고 웹표준의 기술로 완벽히 만들어지는 웹어플리케이션이 그것이다. 웹기술만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아이폰에서 실행되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3rd party 어플리케이션 프로그램의 추가가 되지 않는다는 의미는 기존 개념의 단말 native application의 추가가 안됨을 의미한 것으로 해석된다. WWDC 2007 에서 소개된 바에 따르면 웹표준기술 기반의 웹어플리케션은 아이폰에 쉽게 배포되고 업그레이드되어 실해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아이폰의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기 위해서 개발자는 새로운 플랫폼이나 개발언어를 배울필요도 없는 것이다. 최대한의 개방성과 웹을 연결할 수 있을 인프라를 제공해주는 의미로 해석된다.

단순히 웹브라우징이 되는 사파리 웹브라우저를 지원한다고만 나왔다면 별볼일 없었을텐데, 사파리기반의 웹어플리케이션을 아이폰에 넣는다는 것은 전혀 다른 새로운 모바일 시장을 열어나가게 될것이다.

요즘 RIA라고 해서 솔루션벤더마다 크로스플랫폼 운운하며 자기만의 솔루션을 들고 나오는 마당에 애플의 이러한 전략은 환영할만하다고 느껴진다. 표준을 지키면서 웹과 모바일을 하나로 엮을 수 있으며, 모바일의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줄거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와 유사한 형태는 노키아 S60에서도 살표볼 수 있다. 이미 지난 봄에 노키아 위젯을 발표하였다. 노키위 위젯은 웹표준 기술만으로 어플리케이션을 만들고 실행하는 것이다. 노키아도 WebKit을 이용한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되어있으며, 애플의 사파리도 같은 브라우저 엔진을 이용하고 있다.

혹시나 향후에 노키아와 애플이 모바일 웹어플리케이션의 모델을 공유하고 확산시키는건 아닐까? 이렇게 될경우 노키아나 아이폰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모델이 Mobile Java, BREW 형태 보다도 새로운 주류로 대두되지 않을까 한다. 지금까지는 모바일 기술이 따로 있었고,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만들고 배포하는 방법이 따로 있어왔다. 따로 가는것은 모두가 힘들다. 이제는 웹과 하나가 되어야 할 것이다.

국내 이동통신사의 현재 서비스나 플랫폼의 Closed System으로 언제까지 미래를 이끌어나갈 수 있을지 의심된다. 웹뿐만이 아니라 모바일 시장에서도 오픈, 표준, 공유라는 대세는 이미 시작되었다. 과거의 모델에 집착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웹의 정신을 포용하여 새로운 모델이 만들어지길 기대해 본다.
신고
Posted by REDNAKTA REDNAK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