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2018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요즘은 누구나 하는게 온라인 쇼핑이다. 그때 결제는 신용카드가 대표적이다. 

하지만 신용카드가 없다면?

은행계좌이체로 한다. 그런데 은행계좌도 없다면?

휴대폰 소액결제로 하겠지…

하지만 휴대폰 소액결제가 일반화되어 있지 않은 미국에서는 어떻게 할까? 방법이 없었다.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어준 결제서비스가 바로 PayNearMe 이다. 이미 2010년에 시작된 서비스이다. 최근 스마트폰을 사용해서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미국에서 신용카드나 은행거래를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사용방법은 다음과 같다.


1. PayNearMe 어플을 다운로드 받고, 회원가입한다.

2. 쇼핑몰에서 결제할 때 PayNearMe를 선택하고 결제요청하고 주문을 끝낸다.

3. 근처 세븐일레븐에 가서 PayNearMe로 결제한다고 얘기하고 휴대폰의 바코드를 보여준다.

4. 결제금액을 현금으로 지불한다. 끝.





신용카드없고, 은행계좌도 없어서 온라인 결제를 못하는 사람이 얼마나 된다고 이렇게까지 할까?

미국에서 신용카드,직불카드,은행거래를 못하는 가구 수가 3,000만 가구나 된다고 한다. 가족까지 합하면 미국인구의 1/4가량에 해당한다고 하니 이런 서비스가 출현하는 것이 이해가 된다.


Posted by REDNAKTA REDNAKTA

한국에는 금융결제원이 있다면, 미국에는 Dwolla라는 신생 벤처가 있다.


저렴한 비용에 은행 계좌 이체를 할 수는 없을까?


한국에서는 PC나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이체하는 것이 당연시 되고 있지만 미국의 경우는 그렇지 않다. 모든 은행 간에 실시간으로 이체하기도 어렵고, 수수료 또한 적지 않다.


미국 PayPal은 송금이나 결제수수료가 3~5% 라고 한다. Dwolla는 10달러 미만은 무료이고, 10$ 이상은 0.25달러라고 하니 저렴한 수수료로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가고 있다.



Dwolla 창업자 Ben Milne는 3년전까지만 해도 스피커 제조를 해서 온라인에서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하지만 결제 수수료로 신용카드사에 내는 돈이 1년에 6천만원가량 되었다. 너무 많은 돈을 수수료로 내고 있었지만 다른 방도가 없었다. Milne은 직접 문제를 해결하기로 하고, 신용카드 수수료를 없애거나 파격적으로 낮춘 사업모델을 은행에 제안해서 지금의 Dwolla가 나오게 되었다고 한다.


한국은 금융결제원이라는 곳에서 모든 은행과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모든 은행에서 실시간 계좌이체가 가능하다. 하지만 미국은 한국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은행이 있고, 그래서인지 서로 다른 은행간에는 이체가 쉽지 않다. 1950년대에 신용카드를 발명한 미국이지만 그런 면에서는 한국과 많은 차이가 있다.


그러한 문제를 해결하려고 시도하는 곳이 은행이 아닌 Dwolla라는 벤처 업체였다. 은행들이 해결하지 못하는 문제를 금융기관도 아닌 작은 업체가 시도한다는 것이 신기해 보인다. 미국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일까?


물론 한국에서도 10년전 쯤에 SKT에서 NEMO라는 은행계좌와 연계해서 휴대폰 번호로 송금하는 서비스를 했었던 적이 있었다. 차라리 실시간 계좌이체가 완벽한 한국보다 미국에서 시작했더라면 좋았을까? 


Posted by REDNAKTA REDNAKTA

이어폰에 꼽아서 사용하는 모바일 신용카드 결제기를 만들었던 Square. 이번에는 결제기가 없어도 결제를 할 수 있는 또다른 혁신에 도전하고 있다. 과연 휴대폰에도 지갑에도 없는 신용카드를 스마트폰만 들고 다니면서 결제할 수 있다는 것인가? 



위치정보를 사용하여 사용자를 인증하고, 얼굴을 보고, 이름을 확인하는 것으로 인증절차를 확 바꾸어 버렸다.

Pay with Square의 방법은 

1. 자주 들르는 상점에 방문하기 전에 어플을 통해서 아이스크림을 미리 주문한다.

2. 주문한 고객이 상점 근처 (100m 이내)에 도달하면 상점 POS에 주문정보가 뜬다.

3. 고객이 상점에 방문해서 이름을 알려주면 아이스크림을 받는다.

4. 아이스크림을 맛있게 먹는다.


지갑을 열거나, Square어플을 또 꺼내서 인증하는 다른 수단이 없다. 이 부분에서 기존의 다른 결제 수단하고 완전히 다른 방법으로 보인다.  사실은 스마트폰의 위치정보를 이용해서 인증을 보완하는 것이 숨어있다. 여기에 사용된 기술을 Geo-Fencing 이라고 한다. 


고객이 스마트폰을 들고 상점에 다다르면 그 정보가 주문했던 상점에 전달되서 고객의 얼굴사진과 이름이 전달된다. 즉, 상점 주인은 어떤 고객이 곧 있으면 올거라는 것을 사진과 이름을 보고 미리 알고 있다는 얘기다. 그것으로 인증 끝.


이론적으로나 가능할것 같은 아이디어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미 1년전에 Card Case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어 7만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얼마전 Pay with Square라는 이름으로 변경되었다고 하니 상상속의 서비스만은 아닌거 같다.


뭔가 어색해 보이고, 내 이름을 불러준다는 것이 꺼림직하기도 하다. 실제 신용카드를 들고 있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혁신적이다.  어색함만 없어진다면 자주 다니는 단골 상점에서 이용하기에는 편할거 같다. 몇번 다니면 이름을 불러주지 않아도 얼굴을 보면 알테니 그 어색함 마저도 없어지지 않을까? 오히려 남의 신용카드 들고 와서 결제하면  알 수 없으니 보다 나은 인증방법 같다는 생각도 든다.



Posted by REDNAKTA REDNAK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