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2018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미국에서 구글이나 통신사는 NFC 기반의 전자지갑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노력중이다. 한국에서도 NFC기반으로 결제하는 인프라를 시범사업으로 진행하지만 잘 되지는 않고 있다. 모두다 스마트폰에 신용카드를 넣어서 전자지갑을 제공하려고 한다.

그렇다면 애플은 NFC결제를 어떻게 할까? 상상해보자.

애플은 구글이나 한국의 NFC지갑처럼 휴대폰에 신용카드를 발급하는 NFC결제에는 아직 관심이 없을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중요한 것은 NFC가 아니라 온라인 결제.
미국이나 한국이나 NFC결제가 힘든 이유는 어느 한 기업이 혼자서 할 수 없는 사회적 인프라이기 때문에 너무나도 많은 이슈를 가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애플도 그러한 닭과달걀 같은 싸움에 똑같이 뛰어들까?

최근 애플의 NFC와 관련된 특허를 보면 애플이 NFC 결제를 어떻게 할지 예측해볼 수 있다.

1. Touch Screen RFID Tag Reader
이 기술은 LCD 스크린 위에 NFC 안테나를 두는 방법이다.  휴대폰에 신용카드를 저장하는 것과 상관없다. 스크린을 보면서 NFC태그나 카드를 화면위에 대는 직관적인 UI를 둘 수 있는 방법이다.


2. Apple Wins Patent for iWallet: The one that will rule the World
주카드와 보조카드를 연계시키고, 결제 규칙을 제어할 수 있도록 만든 기술. 어째든 iTunes(애플 서버)에 저장된 카드정보를 활용한다. 역시 휴대폰에 신용카드를 저장하는 것과 상관없다.

3. Part 2 - Apple's iWallet: The One that will Rule the World
온라인 결제할 때 아이폰으로 실시간 결제 승인을 사용자가 하도록 하는 기술. 이것도 역시 iTunes에 저장된 카드정보를 활용한다.
       참고: Patenly Apple - Apple's iWallet: The One that will Rule the World
 
4. iMac 에 NFC 모듈을 설치하여 연계
모니터 하단에 NFC 모듈을 설치하고 활용하기. 자료에는 설명되어 있지 않지만 아마도 아이폰에 있는 iWallet과 PC간에 NFC로 통신을 해서 데이터를 처리하려는 의도로 생각된다.

이렇게 4가지 정도 NFC와 관련된 특허들을 보면 애플이 아이폰에 신용카드를 발급해서 지갑대신 사용하는 서비스로 기획하지는 않았다. 즉 온라인 결제 서비스를 대상으로 고민한 것이지 실제 매장에 가서 아이폰으로 결제하는 방법을 고민한 것이 아니다. NFC는 온라인결제하는 방법중에 NFC를 통해서 정보를 공유하거나 PC와 아이폰으로 인증을 하는 보조수단으로 사용하지 않을까 한다.

애플은 iTunes(애플 서버)에 저장된 신용카드를 활용해서 실시간으로 온라인 결제를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한다. 구글이나 한국에서 하는 것처럼 어쩌면 신용카드를 휴대폰에 넣는 것에는 관심이 없을지도 모르고, 기존의 복잡한 생태계에 힘들게 끼어들으려 하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오히려 iTunes를 활용해서 온라인 결제시장에만 진입하여도 앞으로 할 것은 충분히 많아보인다. 
 
KT도 Vitual Goods의 세상을 선도하겠다고 하지 않던가. 사람들 지갑에서 휴대폰으로 신용카드를 옮기는 것보다는 온라인에서 보다 나은 안전하고 편한 결제를 제공하는 것이 소비자들에게는 필요한 것이 아닐까?

시장을 다 먹을 필요있는가. 아이폰을 사용하는 전세계 사용자들의 온라인 결제는 애플 iWallet으로.... 해볼만하네.

Posted by REDNAKTA REDNAKTA

요즘은 정말 다양한 결제 수단이 있다. 전통적인 신용카드결제. 오픈마켓같은 온라인에서 대표적인 휴대폰결제, 간편결제 등이 그것이다. 보통은 다양한 서비스에 범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결제기술을 만들어서 적용하고 있는 편이다. 그런데 레스토랑이나 Bar에서 주로 사용할 수 있는 결제수단이 있다면 어떨까?

 
 

미국의 Tabbedout 이라는 서비스가 바로 레스토랑과 Bar 에서 주로 사용할 수 있는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창업자중 한명인 Rick Orr는 8년전에 어느 레스토랑에서 신용카드 결제에 문제가 생겨서 한시간 동안이나 고생을 한적이 있다고 한다. 그래서 레스토랑이나 Bar에서 보다 쉽게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사업화 했다고 한다.


최근에는 Paypal 결제를 Tabbedout에 도입하여 Paypal 계정이 있는 사람이면 보다 쉽게 Tabbedout을 사용하여 결제할 수 있게되었다고 한다. 주변지역 레스토랑을 검색할 수 있으며, 레스토랑에 방문했을 때 Tabbedout 어플리케이션에 표시된 번호를 레스토랑 직원에게 알려주면 자동으로 고객 휴대폰 Tabbedout 어플리케이션에서 주문정보를 볼 수 있다. 그리고 바로 팁까지 계산하고, 결제까지 완료된다. 아울러 주변 지역 택시까지 호출하여 집으로 갈 수 있게 해준다고도 한다. 또 하나 흥미로운 점은 같이 간 친구들끼리 금액을 서로 나누어 결제할 수 있도록 주문금액을 분할 할 수도 있다고 하니 레스토랑이나 Bar와 같은 특정 장소에서 더 어울릴만한 결제서비스가 빛을 발하는거 같다.


신용카드의 혁신은 이제 카드를 들고 다니지 않아도 결제할 수 있는거 아닌가 한다. NFC와는 또다른 결제서비스로 관심가져볼만 한다. 이제는 고객이 주문하고, 결제까지도 셀프서비스로 하는 시대가 되어가는거 같다. 셀프서비스로 알아서 결제하니 요금이라도 더 할인해줘야 하는건 아닌가?

Posted by REDNAKTA REDNAKTA
Post PC의 시대를 이끌 것이라는 iPad. 이제 그 말이 숫자로 증명되었다.
집안에 PC 1-2대는 모두 있는 것이 요즘 시대.
Post PC 시대라면, 이제 한 사람마다 iPad 태블릿은 하나씩 있는 그런 시대가 오는 것일까?
 

최근 iPad 신형 발표회에서 소개된 자료이다. 2011년 4분기, 즉 10월 ~ 12월 3개월간 1,500만대가 팔린 iPad가 PC 보다 더 많이 팔렸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미 엄청난 일이 현실로 되어 가고 있다.

컴퓨터가 나왔다고 종이가 사라지지 않았다. Post PC가 나왔다고 컴퓨터가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여러 디지털 기기들 중에서 iPad와 같은 태블릿이  그 중심에 있게 되겠지.

아이패드를 갖고 있는 사람들은 아이폰, 노트북, PC를 모두 갖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웹 브라우징을 하거나, 이메일을 보거나, 게임을 할 때 아이패드를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는 PC를 업그레이드 하기 보다는 태블릿을 살 것을 고민해야 하는 시대가 되어가나 보다.
 
Posted by REDNAKTA REDNAKTA